• 최종편집 2023-02-08(수)
 

 

 

KakaoTalk_20221111_111533310.jpg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재가동에 따른 인력양성에 관심갖고 현대중공업에 채용될 전문인력 훈련모습도 지켜봐

 

-"2019년도 국회의원 시절 휴원을 막기 위한 많은 노력을 기억하고 있다."

 

김관영 도지사가 경재활성화를 위한 기업별·산업별 맞춤형 인력 양성 과정을 직접 살펴보고 일자리 창출과 인력난 해소방안을 탐색하기 위해 교육현장을 찾아 나섰다.

 

김 지사는 11일 대한상공회의소 전북인력개발원을 방문해 교육현장과 시설을 둘러보고 기업유치에 필요한 인력 양성 방안, 기업간 일자리 미스매칭 등에 대해 이무상 원장 등 현장 교육관계자들과 논의했다.

 

김 지사는 전북인력개발원이 추진하고 있는 ‘산업·고용위기대응 전문인력 양성사업’, 군산조선소 재가동 지원을 위한 ‘선박 특수용접 전문인력양성과정’에 대한 추진 상황 등을 우선 청취했다.

 

김 지사는 또 전북인력개발원이 운영하고 있는 전기차, 스마트 설비보전 과정을 비롯해 고용부 지역 산업 맞춤형 인력양성사업의 전북지역 공동훈련센터로 지정받아 스마트팩토리 제어, 자동차정비 실무, 특수용접 실무 등 21개 과정을 운영하면서 전북의 전략산업육성에 필요한 연계 프로그램 등이 실질적으로 기여하는 지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KakaoTalk_20221111_111310528.jpg

 

김 지사는 특히 용접 실과 전기차 하이브리드실, 무인 항공교육센터 교육장을 방문해 교수진과 훈련생을 격려하며“전북도가 현대중공업과의 협상을 통해 과정 이수자에 대해 군산조선소 사내협력사 전원 채용하기로 합의한 커리큘럼인 선박 특수용접과정이 원활하게 이루어지도록 인력개발원이 각별한 관심을 두고 훈련생 양성에 심혈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김 지사는 또 “전북인력개발원은 산업․고용 위기 속에서도 전문기술인 육성과 재직자 직무능력 향상훈련 등 인적자원개발 전문 훈련기관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기업이 원하는 현장형 인력 양성을 통해 전라북도가 기업유치와 일자리 창출 등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하려고 하는 노력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말했다.

 

김지사는 이무상 원장에게 "2019년도 국회의원 시절 전북인력개발원의 휴원을 막기 위한 많은 노력을 기억하고 있다며, 어렵게 휴원을 철회한 만큼 산업체와 기업체에 인력 재교육에 더 활발하게 노력해 주기를 바란다." 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북도에서는 미취업자, 실직자 등에 대한 교육 훈련을 통한 실업 해소 및 기술인력 양성을 위해 지난 ’20년부터 전북인력개발원에‘산업·고용위기대응 전문인력양성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3335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관영 도지사, 현대중공업 인력양성 최대 관심, 인력양성과정 직접 살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