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2(금)
 

부안군, 행복드림복지회 고향사랑기부금 500만원 쾌척.jpg

 

부안군은 행복드림복지회(대표이사 김선례)가 고향사랑기부제 최고 한도액인 500만 원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행복드림복지회는 장애인의 권익옹호와 재활 지원을 위해 지난 2017년에 설립됐으며 전기부품 제조와 전기공사 서비스로 연 86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전체 구성원의 70%가 장애인과 고령자인 일자리창출형 사회적기업이다.

 

또 사회적 약자의 권리향상과 권익옹호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으며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2022년 사회적기업 육성 유공 고용노동부 장관 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김선례 대표이사는 “부안에 고향사랑기부를 하게 돼 기쁘다”며 “부안을 위해 도움이 필요한 곳이 있다면 더욱 적극적인 봉사와 기부를 실천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이렇게 큰 기부를 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소중한 기부금은 부안발전을 위해 귀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고향사랑기부제는 주소지를 제외한 고향(지자체)에 기부하면 세액공제(10만원까지 전액, 10만원 초과분은 16.5%) 혜택과 답례품(기부금액의 30% 이내)을 받는 제도로 전국 농협은행 및 온라인 ‘고향사랑e음’ 사이트에서 기부할 수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9453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안군, 행복드림복지회 고향사랑기부금 500만원 쾌척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