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2(토)
 

말랭이마을.png

 

말랭이 마을 조성사업이 마무리되며 새로운 군산의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13일 군산시에 따르면 말랭이마을 조성사업은 신흥동 일원 10,000에 전시관 8, 레지던스 9, 서비스공간 8동으로 지난 2015년에 시작해 2021년 완공됐다.

 

투입된 사업비는 총 72억으로 20141시군 1대표 관광지 육성사업에 선정돼 2017년 조성공사를 착공, 2020년 건축물을 준공하고 지난해 김수미길, 소리공간, 전시체험시설 타절합의 및 잔여공사 추진, 관리운영조례를 제정하고 전체 사업을 준공했다.

 

앞으로 레지던스 작가가 7개소 13명이 입주 중에 있으며 오는 2월 초 전시체험시설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 지속적인 시설물 보강 및 레지던스 생활편익을 지원하고 마을 장기 발전을 위한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할 예정이다.

 

앞서 강임준 군산시장은 지난 12일 현장방문을 통해 레지던스 7, 6, 5호 방문 후 영화관, 추억전시관, 이야기 마당, 신흥양조장 등을 돌아봤다.

 

앞으로 개방 시 일본식 가옥 출구를 말랭이 마을 어귀마당으로 변경해 관광객이 자연스럽게 유입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며 내년 월명산 전망대까지 완공되면 새로운 관광명소로 자리매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시 관계자는 다양한 문화컨텐츠 제공을 위해 레지던스 작가들의 입주 모집 등 군산의 새로운 관광명소가 될 것이라며 체험과 전시를 동시에 경험하며 요즘 트렌드에 맞는 관광의 명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457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새로운 군산의 관광 핫플레이스, ‘말랭이 마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