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2(토)
 

군산시가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시는 소나무재선충병 확산 차단 및 건강한 산림자원 육성을 위해 소나무재선충병 매개충이 월동하는 3월말까지 국비를 포함한 사업비 약 10억원을 들여 2022년 상반기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사업을 오는 331까지 실시한다.

 

군산에서 지난 2015년 소나무재선충병 감염목이 최초로 발생된 이후 지속적인 방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산림청과 연계한 항공예찰과 예찰방제단의 꾸준한 시료채취 및 검경의뢰를 통해 군산시 내 우량 소나무림을 보전하는 데 힘쓰고 있다.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사업은 관내 지역에 대해 9개 사업구로 나눠, 정읍국유림관리소와 공동방제를 시행할 계획이다.

 

소나무재선충병은 매개충이 수피를 갉아 먹을 때 생기는 상처를 통해 수목 조직 내부로 침입해 단기간에 급속히 증식해 나무를 고사시키는 병이다. 한번 발생하면 치료나 회복이 불가능해 100% 말라 죽는다.

 

따라서 매개충의 확산 경로 차단을 위한 지상약제 살포, 예방나무주사 시행, 재선충과 매개충을 동시에 제거하기 위한 고사목 벌채를 시행한다.

 

시 관계자는 소나무재선충병 감염목을 조기에 발견해 적기 방제하는 것이 피해 확산을 최소화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사업구별 책임방제를 시행해 방제 부실업체는 퇴출 및 영업정지 등 강력한 제재를 취하겠다면서 주변에 소나무가 죽거나 소나무 재선충병 피해가 의심될 경우 즉시 산림녹지과로 신고해 달라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03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군산시,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사업 본격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